아이패드, LG전자가 10년전 이미 출시 했었다

 

LG전자가 10년전 지금 태블릿 개념의 원형을 개발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심지어 이름조차 아이패드.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 20011월 무선 환경에서 인터넷 검색과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차세대 PC ‘웹패드를 개발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후 LG전자는 독일 IT박람회 CeBIT 2001에 웹패드를 출품해 호평받기도 했다.

 

 

이 제품은 국내서 웹패드로 발표됐지만 해외 출시 모델명은 다름 아닌 '디지털 아이패드(Digital iPad)'로 명명됐다. 애플보다 무려 9년이나 먼저 아이패드라는 이름을 사용한 셈이다. 당시 외신들은 웹패드에 대해 혁신적인 제품이라는 평과 이 제품을 앞다퉈 소개하기도 했다.

 

2001LG전자가 발표한 웹패드(해외명 : 디지털 아이패드)

 

2년동안 10여명의 연구인력과 총 20억원의 개발비용이 투입된 웹패드는 운영체제로 리눅스를 채택하고 인텔 스트롱ARM CPU를 탑재했다.

 

 

또한 무선통신 기술로 블루투스와 무선랜이 탑재돼 주변기기와 다양한 무선 네트워크를 지원했다. 펜 인식 기능이 있어 8.4인치 LCD 화면에 터치 스크린 방식으로 이메일 송수신도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향후 동화상 전송 및 음성 인식기능을 추가해 동영상 통화까지 실현할 수 있다고 당시 LG전자는 설명했다.

 

 

이후 웹패드는 홈네트워크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제품으로 가닥을 잡고 아파트 인터폰이 있던 자리에 설치되는 월패드 형태로 진화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당시 초고속 인터넷 도입 및 무선인터넷이 활성화되면서 차세대 PC 경쟁이 활발하게 이뤄졌다다만 전반적인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술 수준이 뒷받침되지 못해 결국 현재 태블릿 개념으로 발전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생전에 스티브잡스가 해당 기기를 보고 자신감을 얻었는지도 모를일이다.

이것이 지금의 패드나 탭의 시조가 확실하지만, 분명 실패한 돌연변이이다.

왜냐하면, 소프트웨어 갱신없는 하드웨어의 변모일 뿐이다.

지금과 같이 터치스크린을 응용한 아이콘 형태의 소프트웨어, 즉, 어플리케이션, 앱과 같은 소프트웨어를 육성하고, 하드웨어를 개발했다면 분명 이것은 하나의 첨단 유행의 히트상품이 되었을 것이다.

우리 정부는 대기업의 하드웨어만 집중 육성한다. 소프트웨어는 그게 무슨 상품이라고?? 하며 등안시하는 풍조가 지배적이다. 실제 정부지원 기관의 지원사업만 봐도 알수 있다.

컨텐츠나 소프트웨어 개발한다면 정부지원을 받지 못하지만, 이쑤시개와 냅킨을 융합한 하드웨어를 만든다면 지원을 해주기도 한다. 하지만 바로 그 제품도 중국에서 카피본이 나오기때문에 ..그 개발자를 빚더미에 앉혀놓고 신용불량자로 만들어버린다.

우리 기업 비지니스의 현실이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온전한 발전과 개발을 상호 인정한다면 반드시 우리나라도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과 같은 초대형 공룡기업이 탄생할것이다.

삼성보다 더 큰 기업으로...

 

 

사업자 정보 표시
(주)홈커뮤니케이션 | 김민호 |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내덕동 청주대학교 미래창조관 305 | 사업자 등록번호 : 317-81-21635 | TEL : 070-7844-7007 | Mail : hommcomm@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0-충북청주-0541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rtff.planchasghdxt.com/ BlogIcon planchas ghd baratas 2013.04.30 10:40

    당신 매력있어, http://rtff.rapopoplantationresort.com/ nike air max 90, 자기가 얼마나 매력있는지 모르는게 당신매력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