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통신비를 부과하여 부를 챙긴 거대 공룡 통신사들이, 카카오톡에서 와이파이만 있으면, 무료통화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려 하자, 초 긴장 상태이다.

 

 

‘카카오톡’ 무료통화 해외전체로 확대‘

 


카카오톡’ 서비스업체 카카오는 카카오톡의 무료 무선인터넷전화(m-VoIP) 기능인 ‘보이스톡’을 한국을 제외한 해외 전체로 확대했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 2월부터 일본에 한해 보이스톡을 제공하며 시장반응을 살피는 한편, 서비스 완성도를 시험했다. 이후 통화품질 등 안정성을 확보했다고 보고 서비스 국가를 대폭 늘린 것이다.

보이스톡은 무선인터넷 망을 이용해 카카오톡 사용자끼리 별도 요금 없이 통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해외에 있는 카카오톡 사용자가 국내 이용자에게 보이스톡 대화를 요청하면, 국제전화요금에 대한 부담 없이 무료로 통화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확대에 이어 카카오가 언제쯤 국내에 보이스톡을 적용할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카카오톡 사용자는 이달 초 기준 4600만명에 달했는데, 이중 국내 사용자가 75~80%에 이른다. 카카오가 보이스톡 기능을 해외 전체로 확대했다고 하지만, 국내 도입을 위한 시험단계일 뿐이라는 점을 이런 가입자 비중에서 알 수 있다.

카카오는 그동안 국내에서 이동통신사와 관계 및 망중립성 논란 여파로 보이스톡의 도입을 주저해왔다. 국내 카카오톡 가입자들이 보이스톡을 폭넓게 쓰다보면 이동통신사들은 통신망을 제공하면서도, 음성통화 수입은 급격히 줄 수 있는 상황이다. 이동통신사들의 반발과 함께 통신망의 공정한 이용 및 합리적 비용 부과를 둘러싼 망중립성 논란이 한층 거세질 수 있다.

카카오는 국내 보이스톡 도입 시기를 정하지 않았지만, 국내와 해외 가입자 사이 차별문제 때문에 마냥 시간을 끌지도 않을 전망이다. 이미 회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보이스톡 기능을 적용해 국내에서도 서비스 품질 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는 “국내 가입자에게만 차별을 주는 상황은 카카오에도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머지 않아 국내에 보이스톡 기능을 도입할 것을 시사했다.

 

카카오는 이번에 목소리를 바꿔 다른 사용자와 대화할 수 있는 ‘음성필터엔진’도 적용했다. 보이스톡으로 통화를 하다가 ‘외계인’ ‘귀여운 악마’ 등 캐릭터의 목소리로 변조해 상대방과 재밌게 얘기를 나눌 수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주)홈커뮤니케이션 | 김민호 |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내덕동 청주대학교 미래창조관 305 | 사업자 등록번호 : 317-81-21635 | TEL : 070-7844-7007 | Mail : hommcomm@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0-충북청주-0541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